(스압/데이터주의)5.18 행방불명자들의 안타까운 사연(feat.만인보) 독서-일반

고은 시인의 대작 연작시 <만인보>에서는 5.18 민주화운동 관련 이야기가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합니다.
전 30권, 4001편(!!!) 중에서 거의 4백 편(!!!)이 5.18을 다루고 있으니 말이지요... 27~30권은 대부분 '오월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희생자 이야기 나왔다가 유가족 이야기 나왔다가 구체적 인물이 아닌 그때의 사건을 묘사한 시가 나왔다가 잠깐 다른 이야기로 빠졌다가 다시 오월시 나왔다가...(그걸 다 읽어본 나도 참;;)
당연하지만 행방불명자를 다룬 시도 몇십 편이나 있습니다. 그걸 인용해볼게요. 우리 모두 잊지 말아야 할 일이기에..ㅠㅠ 저도 희생자 각각의 사연에 대해서는 잘 모르고 있었다가 이 작품을 읽으면서 큰 충격을 받았어요ㅠ.ㅠ 참혹한 묘사도 많거든요.
...그럼 시작합니다. 사실 유족 사연이 딸려있는 시도 있지만, 너무 길어지니까 생략.

1.정명귀

2.정경채

3. 장광식

4. 이철우

5. 이진현

6. 이정길

7. 이상복

8.유재성

9. 안운재

10. 신양균

11. 최종구

12. 김영찬(*다른 시들이 사람 이름을 제목으로 삼은 것과 달리, 이 시의 제목은 <그의 가계>입니다)

13. 채수길

14. 정인채

15. 정복남

16. 한강례

17. 변오연

18.박형철(시 제목은 <박형률 삼형제>

19. 박현숙

20. 박규현

21. 박갑용

22. 문미숙

23. 남영임

24. 김재영

26. 김양수(*시의 제목은 <그 형제>)

27. 김연임

28. 김성기

29. 김기운

30. 김광복(*이 시의 제목은 <김광복의 어머니>임)
31. 경순이
32. 권호영

32. 고재덕

33. 홍순권

아아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통곡)
진짜 충격인 건 7살 아이와 10살 장애아 이야기네요!8ㅁ8
더 자세한 사연은 <꽃만 봐도 서럽고 그리운 날들>이라는 책을 참고하시면 좋습니다. 전4권인데, 1권이 바로 이 행불자 65명과 가족들의 사연이고 2~4권은 부상 후유증 사망자 376명의 이야기예요. 항쟁 당시 희생자들의 이야기를 다룬 <그해 오월 나는 살고 싶었다(전2권)>의 후속편이죠.

여기까지 쓴 제 심정은...어..딱 제가 하고 싶은 말이 담겨 있는 시로 마무리하죠-_- 제목은 <재학이 어머니>(https://twitter.com/518inManinbo/status/897289252068708352)

핑백

  • Romancer's place 설원의 별장 : [소년이 온다] 2017-12-28 23:04:53 #

    ... 소년이 올 것인지. ....같은 맥락에서 고은 시인의 [만인보]도 크리티컬이었습니다....(스압/데이터주의)5.18 행방불명자들의 안타까운 사연(feat.만인보)일부만 읽었는데도 울음을 참느라 턱이 뻐근합니다. 아아......ㅠㅠ ... more

덧글

  • 진냥 2017/11/22 18:21 # 답글

    다 읽지도 못했는데 눈물이 주룩주룩 납니다... 전 왜 이런 주제에는 대책없이 약할까요... ㅠㅠㅠㅠㅠ
댓글 입력 영역